로만 엠파이어 게시판

[괴물사냥꾼] Q&A게임사피엔스

이미지 0이미지 2,044이미지 13-09-14 07:23

[괴물사냥꾼/몬스터 익스터미네이션] Q&A
 
Q. 게임 종료 후 승리자 판정을 좀 더 간편하게 하는 방법이 있을까요?
 
A. . 먼저 각자 자신이 확보한 카드 중에서 시리즈를 완성한 것이 몇 종류인지 파악하여 그 수치를 기억 또는 기록해 둡니다. 그 후 모든 게임자가 마주 보고 각자의 획득 카드를 ‘4’, ‘3,’ ‘2순으로 함께 한 장씩 중앙에 동시에 버립니다. 이때 하나 이상의 게임자가 해당 점수의 카드를 더는 버릴 수 없으면, 거기서 해당 점수 카드를 버리는 것을 중단하고 다음 점수로 넘어갑니다. 이렇게 해서 각자의 남은 점수에 획득한 보너스 점수를 더해 비교 및 계산하시면, 매우 간편하게 승리자 판정을 할 수 있습니다.
 
Q. 자신이 획득한 총점만을 좀 더 간편하게 구하는 방법이 있을까요?
 
A. . 먼저 각자 자신이 확보한 카드 중에서 시리즈를 완성한 것이 몇 종류인지 파악하여 그 수치를 기억 또는 기록해 둡니다. 그 후 자신이 획득한 카드를 같은 점수를 획득한 카드끼리 모아서 해당 점수에 획득 카드의 장수를 곱하고 거기에 시리즈 완성 점수를 더해주면, 최종적으로 획득 총점이 계산됩니다. 이 방법이 가장 간편하게 획득 총점을 계산하는 방법입니다.
 
Q. 자신이 획득한(먹어온) 카드의 점수와 누가 몇 번 시리즈를 모으고 있는지를 어떻게 확인할 수 있나요?
 
A. (1) 카드를 획득하면, 먼저 무기 카드를 바닥에 깔고 그 위에 몬스터 카드
      내려놓아야 합니다. 그리고 새로 같은 시리즈 번호의 몬스터 카드
      획득하면, 이전에 획득한 같은 시리즈 번호의 카드 옆에 붙여서 내려놓아야
      합니다. 이렇게 하면, 자연히 획득한 카드들의 시리즈 번호와 몇 장을
      획득하였는지를 모든 게임자가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.
  
   (2) 점수는 획득 당시 외에는 모르도록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.
      그러나 게임자들의 합의로 서로의 획득 점수를 알 수 있도록 하여
      진행하고자 한다면 다음의 방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.
      바닥에 깔린 무기 카드의 윗부분 글씨 또는, 어느 정도 무기의 그림이
      보이도록 하여 위의 몬스터 카드를 내려놓습니다.
      이렇게 하면, 더욱 쉽게 상대방의 획득 점수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.

게임사피엔스 게시판

  • 공지사항
  • 질문과 답변
  • 전략연구소
  • 제안/건의
  • 언론보도행사
  • 메뉴얼
  • 갤러리
  • 동영상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
공지 [설명] '질문과 답변'이란? 게임사피엔스 05-23 3909
9595 오버워치웃긴짤 비나으리3048 16:41 1
9594 SKB, 코바코와 혁신형 중소기업 지원 광고상품 출시 해바리기 16:15 1
9593 wsyevv537 13:04 1
9592 '약물 주입' 아내 살해 의사 항소심도 징역 35년 선고(종합) 춘리방선생 07:09 1
9591 광양 태인도 해상서 2천t급 선박 좌초…인명·선박 피해없어 은하철도999 04-24 2
9590 여시웃긴글 비나으리3048 04-24 4
9589 넌센스문제 비나으리3048 04-23 10
9588 마크롱 "화학무기 사용 용납 못 해…군에 시리아 개입 명령" 내사랑주 04-23 8
9587 [주말 N 여행] 충청권: "구수하고 얼큰하다" 민물고기 육수에 국수 말아 후루룩 잘살아보세 04-23 8
9586 거래소 M&A중개 14번째 성사…"첫 오프라인 중개" 강갱 04-23 13
9585 '中투자 막아라'…美 '국가비상사태' 관련법 적용 검토 삐뽀유주현 04-23 8
9584 美日정상, 같은 무늬 넥타이 눈길…아베 "완전한 우연" 라스트맨 04-22 7
9583 dxyuhv430 04-22 10
9582 가평군 '경제복지국·미래발전국'신설 세일러문 04-22 11
9581 윤장현 광주시장, 지방선거 불출마…재선 도전 접어(종합) 은구슬 04-21 10
9580 외신도 조현민 '물벼락 갑질'에 관심…NYT '갑질' 단어도 소개 말입니다 04-21 10
9579 dxyuhv430 04-21 10
9578 3차전서 위닝샷 SK 김선형 "5년 전 아픔 되풀이하기 싫었다" 동혀니 04-21 10
9577 wsyevv537 04-21 10
9576 글로벌사이버대 압구정아카데미 '전환점에 선 남북 관계' 특강 가희가희 04-21 13